1986년, 아시안게임으로 세상이 아주 떠들썩하던 9월. 목포앞바다에서 토막 난 사람 머리통이 발견된다. 사체 부검 결과, 토막 난 머리통의 주인이 근처 인근에 위치한 섬, 극락도 주민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고 특별조사반은 본격적으로 수사를 위해 사건 현장 탐문에 나선다.

 

형사들은 송전 기사의 합숙소와 보건소로 추정되고 있는 곳에서 살인사건의 흔적으로 보이는 핏자국과 부서진 무전기 등을 발견하게 되지만, 끝내 한 구의 시체도 찾아내지 못한다.

 

바깥 세상 돌아가는 일엔 도통 관심조차 없는 듯 순박하기만 한 섬주민 17명이 사는 작은 섬, 극락도. 천국 같은 이 곳에서 아주 끔찍한 살인사건이 발생한다.

 

김노인의 팔순 잔치가 벌어진 바로 다음날 아침, 두 명의 송전기사의 사체가 발견된 것.

 

함께 화투판에 있었던 덕수(권명환 분)가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르지만 그의 행방마저 묘연한 채 사건은 점차 미궁으로 빠져든다.

Posted by